뉴스 유통업자에게 언론 수준의 공정성을 요구하는 것은 어쩌면 무리한 것일 수 있다. 언론사 자체도 공정성을 의심받는 마당에 포털사이트의 공정성에 대해선 더 이상 언급할 필요가 없기 때문이다.

미디어의 관점에서 보면, 다음이나 네이버와 같은 포털업체들은 뉴스를 생산하는 언론이 아니라, 인터넷 사용자들에게 뉴스를 유통시기는 일종의 '유통업자'일 뿐이다. 포털업체 스스로도 그렇게 밝히고 있고, 언론의 속성을 아는 사람들이라면 모두 그것을 인정하고 있다.

하지만 이들 포털업체에게도 기존 언론과 비슷한 '막강한 기능'이 한가지 있다. 기사 편집권이 바로 그것이다. 어떤 기사를 어떻게 배치할 것인지는 포털업체의 몫이다. 따라서 포털업체가 특정 기사를 메인에 배치하느냐 혹은 구석에 방치하느냐에 따라 여론의 방향도 크게 달라 질 수 있다.

바로 그점 때문에 모는 뉴스를 포털업체에만 의존하는 것은 다소 '위험'할 수 있는 것이다. 특히 사회적으로 의견이 엇갈릴 수 있는 '민감한 사안'이라면 더욱 그럴 수밖에 없다.

시사주간지 <시사인>이 이문제를 잘 다룬 듯보여 이곳에 소개한다.

이명박 정부의 포털사이트 길들이기

사이버 세상도 불도저로 뭉개나

포털 편집국 여론 쥐락펴락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