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바람 찬바람에~

소소한 일상에서 2013.09.04 13:46 Posted by 이재환

불과 며칠전까지만해도 날이 더워 밤에 이불을 차버리고 잤는데,


이틀전부터는 새벽이면 추워서 이불을 몸쪽으로 바짝 당기며 자게 된다. 작년이나 제작년에는 이 맘때도 날이 더웠던 기억이 난다. 그러나 올해는 날이 서늘해서 유난히 가을이 빨리 찾아 오는 느낌이다. 


물론 더운 여름이 지나고 가을이 오는 것은 반가운 일이다. 하지만 그 가을이 짧게 막을 내리고 긴 겨울로 바뀌면 날씨가 너무 추워서 고생이다. 최근 몇년간 추운 겨울이 빨리오고 길게 머무는 특징을 보이는 것도 마음에 안든다.


어쨌든 투정은 그만 부리고 언제 자취를 감출지도 모를 초가을이 주는 그 상쾌한 기분이나 한것 만끽해야 겠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소소한 일상에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끼다 똥된다  (0) 2015.08.04
인과응보  (0) 2015.01.25
아침바람 찬바람에~  (0) 2013.09.04
내가 자전거를 타는 이유  (0) 2013.07.29
하늘이 구멍난 것처럼  (0) 2013.07.22
열대야 식히는 자전거 라이딩  (0) 2013.07.08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