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대강 사업으로 금강이 죽어가고 있습니다. <오마이뉴스> 김종술 시민기자는 연일 녹조로 죽어가는 금강을 스캐치해 이를 기사화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정부는 죽어가는 금강의 물을 예당저수지로 퍼올리는 공주보와 예당저수지 간 도수로공사를 진행 중입니다. 예당저수지물을 식수로 사용하고 있는 입장에서 걱정이 될 수 밖에 없습니다.

예산홍성환경운동연합은 지난 16일부터 충남도청 앞에 나와 "공주보와 예당저수지간 도수로 공사를 전면 재검토하라"며 1인 시위에 돌입했습니다.

환경운동연합 관계자는 "공주보를 열어 물의 흐름을 원활하게 할 필요가 있다"며 "도수로 공사가 공주보를 막는 명분으로 악용될 소지가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환경운동연합의 또다른 관계자는 "안희정 충남 도지사가 우리의 입장을 정부에 잘 전달해 주었으면 좋겠다"고 말했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