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인 전설 주]
조선일보가 한동안 개과천선해서 잘 지낼 생각인가 보다 했더니 역시 본색을 드러내는 것일까. 촛불이 사그라 들고 싶어도 조선일보가 불지피고, 조갑제 이문열 같은 보수논객(?)들이 휘발유 뿌려주고, 일부 목사들이 사탄 발언 난사하시고, 보수단체들 가스통 들이 밀어 주시니, 촛불은 꺼질래야 꺼질 수가 없을 것같다.


광고 안준다고 기업 조지고, 취급 않는다고 포털 조지고
데일리 서프라이즈 하승주 기자

조선일보 인터넷판인 조선닷컴은 18일 자사 인터넷홈페이지에 올린 '포털 다음의 이상한 기준'이란 제하의 기사에서, 조선일보가 이들 포털에 공급한 기사 "미(美) 질병센터 광우병 아니다"란 내용의 기사를 중요한 자리에 배치해 주지 않았다고 이를 비난하는 기사를 실어 말썽이 되고 있다.

이에 대해 조선닷컴에 실명등록한 독자들은 이구동성으로 "너나 잘하세요" "중요기사누락, 왜곡과장, 축소보도 등의 원조는 바로 조선일보 아니냐"고 비판하고 있다. 조선닷컴의 주장의 요지는 자신들이 특종한 단독기사를 중요한 자리에 배치하지 않았다는 것. 포털 다음만 그런 것이 아니라 네이버도 그랬다고 조선닷컴은 주장했다.

조선닷컴은 또 자신들의 기사가 관련기사로 취급된다고 격분했다. 조선닷컴은 네이버와 다음에 대해 공히 화를 내고 있었으나, 제목에는 마치 '다음'만 그렇게 하는 것처럼 '편집기술'을 부려, 최근 포털 다음의 토론광장 '아고라'에 대한 불만을 감추지 않았다.

조선닷컴은 자신들이 특종한 중요한 기사를 신속하게 다루지 않은 것은 이례적이라고 거듭 주장하고 그로 인해 편향된 정보를 접할 위험이 크다고 주장했다
기사원문보기

화난 아줌마에 화 돋운 조중동
한겨레 신문 김동훈 기자

“(조선일보가) 아줌마랑 싸우자고 선전포고하네. 오죽 못났으면 힘 없는 아줌마한테 그럴까? 그렇다고 무서워할 줄 아냐. 잘 걸렸다. 어디 붙어보자.”(아이디 ‘조선폐간’) “(경고 공문) 기사 보고 (화가 나서) 가입했다.”(아이디 ‘조중동은 쓰레기’)

조선일보사가 최근 촛불시위 과정에서 타오른 누리꾼들의 ‘조중동(조선·중앙·동아일보) 광고주 압박운동’을 잠재우려고 주부대상 사이트 ‘82쿡닷컴’(82cook.com)에 경고 공문을 보냈다가 오히려 불을 질러버렸다.
기사원문보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