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내륙고속도로 댓글에 대한 2차 답변이다.

서부내륙고속도로 주변에 땅 사놓고 비싼 값에 팔리기만을 기다리는 것으로 추정되는 인간들의 댓글도 꽤 보인다. 그들의 한심한 논리를 보면서 우리나라에는 국가 적폐만이 아니라 국민 자체의 적폐도 만만치 않게 쌓여 있다는 생각을 하게 된다.  

오마이뉴스 이재환 기자는 서부내륙고속도로를 반대하는 의견, 즉 소수 의견만 쓴다?

- 맞다. 적어도 서부내륙고속도로 관련 기사에서는 그렇다. 나는 피해 주민의 입장에서 기사를 쓰고 있다. 기업이나 국가 입장에서 기사 쓰는 구닥다리 신문에 익숙해서 내 논조가 낯선 모양인데, 언론의 본질은 시민이고, 시민의 입장에서 기사를 쓰는 것이 언론의 의무이다.

 고속도로 건설 같은 거대한 토목 공사에 있어서 만큼은 피해자 중심으로 문제를 바라 봐야 한다는 것이 내 판단이다. 내 판단에 대한 책임은 내가 진다. 역사적 도덕적 책임을 말하는 것이다.

민자고속도로가 문제 인가?

- 나는 민자고속도로가 문제 인지 아닌지 따위를 따지지 않는다. 민자 여부를 떠나 고속도로는 이미 충분하다. 실제로 지방에는 이미 4차선 이상의 고속도로급 국도가 널려 있다. 물론 통행량은 거의 없다. 유지도 안되는 텅빈 국도 옆에 고속도로 뚫는 게 우리의 현실이다. 예산 낭비가 이루어 지고 있는 것이다. 이걸 보고도 고속도로 찬성하라고? 서부내륙고속도로 옆에 땅이라도 사놓은 인간이 아니라면 이 도로는 알면 알수록 건설을 찬성할 수가 없는 도로이다.

서부내륙고속도로 반대에 시민단체가 끼여있다?

- 최근 들어 예산홍성환경운동연합이 회의 주재나 장소 정도를 섭외해 주고 있다. 환경운동연합의 역할은 거의 없다. 실질적인 로드맵이나 대응 전략은 주민들이 직접 짠다. 이건 취재 중인 내가 누구보다도 잘 안다.

그리고 이분들이 시골 주민이라고 우습게 보지 마라. 서부내륙고속도로 노선의 피해주민들 중에는 대한한공 기획조정실 실무자 출신, 투자 전문가, 교사, 지역의 유지, 학생운동가 출신의 농민, 장교 출신의 사업가 등 화려한 경력을 가진 분들도 많다.

서해안 복선 전철은 왜 반대 안하냐고?

- 나는 기본적으로 서해안 복선 전철을 찬성하지 않는다. 하지만 이 전철 노선에는 민원이 없다. 민가를 치고 지나가는 경우가 거의 없기 때문이다. 민원도 없는 전철노선을 반대할 명분은 없다. 당신이 반대에 나선다면 기사를 써줄 용의는 있다. 피켓이라도 들고 1인 시위에 나서게 된다면 내게 연락을 주시기 바란다.

 

서부내륙고속도로와 관련된 오해와 억측, 그리고 질문들에 대한 답이다.

 

서부 내륙고속도로 민원이 일부 민원이다?

충남 예산군, 홍성군, 청양군, 심지어 경기도 평택까지. 서부내륙고속도로 노선 곳곳에서 민원이 나오고 있다. 이쯤되면 전체 민원으로 봐야 한다.

 

예산에는 서부내륙고속도로 건설을 찬성하는 주민이 많다?

고속도로 건설문제는 찬성하는 주민이 아니라 피해 당사자인 반대 주민들의 의견을 우선 듣고 추진해야 하는 것이다. 당신 집 앞에 고속도로가 나고 피해보상이 제대로 이루어지 않는다면, 그래도 찬성할 수 있을까? 


서부내륙고속도로를 협의로 풀어가야 한다?

참 한가로운 주장이다. 서부내륙고속도로 건설을 반대하는 피해지역 주민들은 4년 이상 국토부에 협상을 요구했다. 주민들은 노선 폐지를 주장하기 전에 이미 수차례 대안노선까지 제시하며 주민피해를 최소화 시켜 줄 것을 요구했다. 그때 마다 상대민원을 거론하며 묵살한 것이 바로 그 잘나신 국토부다. 


서부내륙고속도로 건설이 전라도 발전을 막고 있다고?

서부내륙고속도로 건설 문제를 전라도와 충청도의 지역 감정을 조장해 풀고 싶은 세력이 있는 모양이다. 나는 전라도 익산 주민들이 남의 터전을 해치면서까지 고속도로를 원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다만 그렇게 여론을 조작하는 세력이 있을 뿐이라고 보고 있다. 아이피 추적하면 답은 나온다. 


고속도로가 건설되어야 지역 발전이 이루어진다고?

2000년 이후 건설된 고속도로 주변에 발전이 된 곳이 있으면 알려 주길 바란다.  그런 곳은 없다. 국가의 모든 역량이 서울과 수도권에 집중되어 있어서 지역이 발전하지 못하는 것이지, 고속도로가 부족하고, 없어서 발전하지 못하는 것은 아니다. 

서부내륙고속도로 건설해서 일자리도 늘리고 경제도 살리 겠단다.

근데 이건 암세포 같은 발상이다. 암세포는 숙주인 인간이 죽으면 자기도 죽는다는 걸 모른다. 급팽창하다가 결국 숙주를 죽이고 자폭한다.

무분별한 건설이 지구입장에선 암세포와 같다는 걸 모르는 또라이가 많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