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2018/11'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8.11.22 "경남학생인권조례 공정회 훼방은 난동이자 횡포"


지난 20일 경남학생인권조례 제정 관련 공청회는 반대 측 참가자들의 반발로 고성이 오가는 등 한바탕 소동이 벌어졌다. 이와 관련해 촛불인권법제정연대는 21일 논평을 내고 반대 측 참가자들의 행동에 대해 "난동이자 횡포"라고 비판했다.
 
촛불청소년인권법제정연대(아래 연대)는 "경남학생인권조례 공청회가 반대측의 횡포로 아수라장이 되었다"며 "일부 언론에서는 '도민 갈등', '갈등 심화', '대립 격화' 등의 표제를 뽑아 사건을 보도했다. 하지만 이는 갈등과 대립이 아니라 일방적인 난동이자 횡포"라고 주장했다.
 
연대는 또 "그들은 온갖 혐오 발언으로 학생들의 존엄을 모욕했고, 교육정책에 참여할 시민의 민주적 기회를 찬탈했으며, 무엇보다 인권에 기반 한 경남교육을 바라는 이들의 열망을 조롱했다"고 꼬집었다.
 
하지만 이런 상황에서도 공청회는 중단되지 않았다. 이와 관련해 연대는 "학생들을 포함한 경남도민들은 아수라장 속에서도 끝까지 자리를 지키며 토론자들의 말에 귀를 기울였다. 거기에 민주주의의 희망이 있다"고 말했다.
 
연대는 경남교육청에 대한 당부의 말도 곁들였다. 연대는 "경남교육청은 공론의 장에 어울리지 않는 사람들의 의견에 좌면우고할 이유는 없다"면서 "인권이 숨 쉬는 학교를 바라는 도민의 염원에 부끄럽지 않은 경남학생인권조례를 제정하는 것이야 말로 그들의 억지와 난동을 사그라 들도록 만드는 유일한 해결책"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