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향신문 만평
김용민의 그림마당-711  [바로가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뭐가 그리 급한지 최근 정부와 여당 심지어 재계 까지도 앞다퉈 '미국산 쇠고기 먹기 운동'에 동참하고 있다.

정부나 여당은 우리의 한우도 미국소처럼 열심히 홍보해 보시는 것은 어떨까.

촛불의 원인은 까맣게 잊고 무작정 촛불 끄기 작전에만 돌입한 그들에게 내가 너무 많은 것을 요구하는 것일까.

[기자메모] 청 '미 쇠고기 점심메뉴' 촌극 - 경향신문

신고

조선일보, 긴장해야 겠다

뉴스야 뭐하니? 2008.06.28 07:40 Posted by 이재환
조선> 극소수가 아고라 여론 장악?…“1위는 이명박 ‘알바’”
한겨레 신문

<조선일보>가 27일 “소수 누리꾼이 다음 아고라 게시판을 주도한다”며 글 갯수를 정량적으로 분석한 기사에서 1위로 언급된 누리꾼이 다름아닌 한나라당 열혈 지지자이자 대표적인 ‘명빠’로 드러나 누리꾼들의 비아냥을 사고 있다.

“다음 ‘아고라’에 극도로 많은 글을 올리는 이들 가운데 상당수가 ‘이명박·한나라당’ 지지자” 라는 근거가 누리꾼들에 의해 속속 밝혀지고 있기 때문이다. 누리꾼들은 “기사대로 치면 이명박 지지 글 올리는 ‘알바’ 글이 아고라 여론을 주도한다는 거냐”며 기사 의도를 비난했다.

<조선일보>는 “지난 4월부터 이번달 18일까지 다음 아고라 게시판에 올린 글을 분석한 결과, 상위 10명이 2만1810건의 글을 썼고, 1위는 3170개 10위는 1561개의 글을 썼다”고 보도했다. 이를 통해 “광우병 위험성 논란과 관련, 인터넷 게시판이 소수의 네티즌에 의해 채워진다는 심증을 입증했다”고 <조선일보>는 자평했다.

기사전문보기


지금까지 행태로 볼 때 겨우 이 정도 가지고 긴장할 조선일보가 아니란 것쯤은 안다.
그래서 2탄을 준비했다. 조선일보는 27일 '조선일보는 말 바꾼적이 없다'며 '네티즌 여러분께 드리는 글'이란 제목의 기사를 올렸다. 요지는 조선일보가 광우병에 대해 말을 바꾼적이 없다는 것이다. 과연 그럴까.

마음만 먹으면, 한국언론재단에서 운영하는 언론 검색 '카인즈'를 이용하면 조선일보의 거짓말을 수도 없이 찾아 낼 수 있다. 검색 기간을 06년 초에서 07년 말로 잡고, 키워드를 '광우병 위험'으로 해서 찾아 보면 답이 딱 나온다.

누리꾼 한분이 이런 번거로운 작업을 하신 모양이다. 조선일보의 글이야 댓구할 가치가 없어 더이상 따로 언급하진 않겠다. 대신 관련 글 하나를 링크한다. 아래는 미디어 다음 블로거뉴스의 쓴소리단소리님의 글이다. (수고를 많이하신 듯 보인다. 추천 하나 꾹 눌러 주시기 바란다.)


누리꾼 앞에서 조선일보가 지나치게 배짱을 부리는 것 같다. 조선일보는 무식해서 용감한 것일까, 아니면 뻔뻔해서 용감한 것일까. 
신고
관보 게재...거센 반발 움직임
YTN 뉴스

미국산 쇠고기 수입위생조건 수정고시안이 관보에 게재되면서 효력을 갖게 됐습니다.
촛불 시위는 오늘 저녁 다시 한 번 거세질 것으로 보입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상황 알아봅니다. 이정미 기자!
오전 9시에 수입위생조건 수정안이 고시됐는데요, 시민단체의 반응은 어떤가요?
[리포트]
고시 폐기를 주장하는 기자회견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광우병 국민대책회의 전문가자문위원회는 추가협상은 낙제 수준이었다며 낙제협상을 담은 고시도 즉각 폐기하라고 요구했습니다.

국민대책회의 전문가들은 정부가 내세우는 품질시스템평가는 쇠고기를 파는 당사자인 미국수출기업이 하는 것으로 실효성이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기사전문보기

<관련 기사>
고시강행 행정절차법 위반, 반송시한도 불명확 '위헌'- 경향신문

정부가 26일 미국산 쇠고기 수입위생조건 고시안을 끝내 관보에 게제했다. 정국이 앞으로 어떻게 흐를지는 누구도 쉽게 예측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정부의 갑작스런 관보게제로, 국회 등원을 고려하고 있던 야당인 통합민주당의 입지마저 다소 좁아진 듯하다.

민심이 야당의 편도 아니니 촛불 민심을 등에 업을 수도 없고, 그렇다고 무작정 등원해 여당에 끌려 다닐 수도 없는 노릇일테니 말이다.

"10일내 등원할테니 고시연기하자 했는데"
오마이뉴스 황방열 기자

원혜영 통합민주당 원내대표가 "홍준표 한나라당 원내대표가 고시강행 방침을 밝힌 23일에 '앞으로 7일 내지 10일 안에 등원할 테니 고시를 연기해 달라'고 요청했는데도 강행했다"고 26일 밝혔다.

원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본회의장 앞 민주당 농성장에서 기자들과 만나 "홍 원내대표에게 현재 상태로 고시를 강행하면 국민들의 반대가 격화되고 시위도 격렬해질 것이므로, 우리가 등원해서 충분히 협의해 고시를 하자고 했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홍 원내대표는 이에 대해 '미국과의 신뢰 때문에 어쩔 수가 없다, 상의해보겠으나 기대는 말라'고 했는데 결국 강행했다"면서 "홍 원내대표도 청와대 압박 때문에 고시를 미루겠다는 애초 방침을 바꾼 것으로 보이는데, 그가 중심이 흔들리는 것 같다"고 말했다.
기사전문보기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