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보수언론'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9.01.06 mbc 보수언론에 연일 '총 반격'
  2. 2008.05.29 촛불 시위의 '배후'는 누구?

mbc 보수언론에 연일 '총 반격'

뉴스야 뭐하니? 2009.01.06 11:22 Posted by 이재환
데일리서프라이즈
mbc 중앙에 직격탄 "이런 신문이 언론장악한다면..."

김형오 국회 의장이 법안 직권 상정을 자제하자, 중앙일보 등 일부 보수신문이 일제히 김 의장에 대해 강한 불만을 쏟아내고 있어 이 신문들이 언론을 장악할 경우 보도가 어찌 될지 짐작이 가는 사례로 보인다고 MBC가 5일 보도했다.

MBC 뉴스데스크는 '한나라, 김 의장 사퇴까지 요구'란 제목을 단 5일자 중앙일보를 적시하면서 "기사제목이 눈에 띄지만 기사 내용을 읽어보면 주성영 의원 한 사람이 개인 성명을 통해 사퇴를 언급했다는 게 전부"라면서 "오히려 박희태 한나라당 대표는 국회의장의 결정을 존중하겠다는 뜻을 밝혔다"고 비판했다.

MBC는 또 "중앙일보는 또 사설을 통해 '김 의장이 지금까지 오락가락했다'고 비난하고 직권상정 자제 결정에 대해선 '정말 기가 막힌다"고 주장했다고 전하면서 "중앙일보는 국회 파행 사태 초기부터 국회의장을 압박하는 기사를 꾸준히 실어왔다"고 지적했다.  기사바로가기

최근 한나라당의 방송관련법 개정에 맞서 언론노조가 총파업에 나서고 있는 가운데 파업의 주축격인 mbc가 연일 보수신문을 향해 직격탄을 날리고 있다.

mbc를 비롯한 언론노조는 한나라당이 발의한 방송관련법안이 결국 방송의 공영성을 심각하게 훼손할 것이라며 반발하고 있다.

이에 반해 사주가 존재하는 보수신문들은 이참에 방송에 진출하기 위해 혈안이 된듯한 모양새를 취하고 있다. 연일 언론노조와 mbc 심지어 국회의장까지 압박하고 나선 것이다.

어쨌거나 최근 한나라당과 보수언론이 한팀을 이루어 mbc를 옥죄고 있는 상황이다. 그러나 mbc는 '방송의 공영성'이란 명분과 언론노조의 지원을 받아 '항전'을 불사하고 있다. 이 싸움의 승자가 누가 될지는 아직 단정하기 어렵다.

그러나 분명한 것은 mbc가 이 싸움에서 질 경우, 우리의 언론사는 20년 혹은 그 이상으로 후퇴할 수도 있다는 점일 것이다. 필자가 mbc를 응원할 수 밖에 없는 이유도 바로 그때문이다.

적어도 사주나 편집진, 혹은 자본을 앞세운 시장권력에 지배 당해 논조를 수시로 바꾸는 일부 보수 언론보다는 방송의 공영성을 앞세워 정론을 펼치려 노력하는 mbc가 아직까지는 더 믿음직스럽기 때문이다.

촛불 시위의 '배후'는 누구?

뉴스야 뭐하니? 2008.05.29 00:24 Posted by 이재환

알만한 사람은 다 알것 같은데, 정부는 아직도 촛불시위의 배후에 대해 파악하지 못하고 있는 모양이다. 경찰은 촛불시위에 대해 연일 '강경대응'의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촛불시위를 강경으로 진압하면, 그동안 시위를 방관해오던 선량한 다른 시민들까지도 자극할 수 있다는 점을 정말 모르고 있는 것일까.

경찰의 강경 대응 분위기에 맞서 한겨레 신문은 사설을 통해 '시위의 배후는 국민의 소리에 귀막은 정부다'라고 일침을 가한다.

한겨레 사설 '시위의 배후는 국민의 소리에 귀막은 정부다'

일각에선 기존의 언론사 뉴스를 받아 대량으로 유통시키던 네이버나 다음이 '친정부적인 뉴스'를 메인면에 배치했다며 '포털이 정부의 눈치를 보고 있는 것이 아니냐'는 볼멘 소리도 나온다.

실제로 보수 언론인 조중동뿐아니라, 포털까지 친정부적인 성향의 기사가 모이고 채집되면서 국민은 국민대로 점점 자신의 목소리를 전달할 창구를 잃어가고 있는 듯하다.

그나마 한겨레, 경향과 같은 종이 신문과 프레시안이나 오마이뉴스와 같은 인터넷 언론들이 근근히 민중의 소리를 전달 할뿐 나머지 언론들은 시위에 대해 침묵하고 있는 상황이다.

<관련 기사>

촛불집회, 386들이 움직이기 시작했다  

촛불집회의 진화, 시가전 그리고 민주주의

도로 나섰다고 공안 검찰 부활하나

농림부 공무원도 "쇠고기협상 졸속, 굴욕적"

그래서일까. 촛불 집회는 좀처럼 진정 국면을 보이지 않고 있다. 더구나 정부는 성난 민심을 수습할 묘안도 찾지 못하고 있는 듯 보인다.

정부가 태도를 전향해 국민의 소리에 진심으로 귀를 기울이는 일 외에는 달리 선택할 방법이 없다. 따라서 시위에 대한 강경대응이나 선포하며 성난 민심을 더욱 자극하는 것은 불난 곳에 기름을 붓는 악수에 불과할 수 있다.

진정으로 '소통'을 원하는 것은 정부가 아니라 국민이다. 이는 결코 '두들겨 패서 잡을 수 있는 민심'이 아니란 뜻이기도 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