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봄의 속살'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2.02.29 봄의 아름 다음에 넋을 잃다

드디어 봄이 하얗고 풋풋한 속살을 드러내기 시작했다.

참 따사롭고 아름다운 날이다. 지난 겨울 꽁꽁 얼어 버렸던 나의 모든 세포들이 하나 둘 되살아나는 기분이다. 과장이 좀 심했나?

어쨌든 봄이 주는 느낌은 풋풋하고 싱그럽기만 하다. 하지만 막상 봄이오면 길지 않게 스치듯 사라져 버리는 봄에 서운한 마음이 들기도 한다. 그럼에도 늘 봄을 기다리게 된다. 

오랜만에 느껴보는 봄기운에 넋을 잃고 창밖을 한참이나 바라 보았다. 봄이 주는 따사로운 느낌에 마음이 한결 가벼워졌다. 

'소소한 일상에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지하철 5호선 투신, 아침부터 아찔  (2) 2012.03.12
오늘이 경칩인가?  (0) 2012.03.05
봄의 아름 다음에 넋을 잃다  (0) 2012.02.29
28일과 29일의 차이  (0) 2012.02.28
혼탁한 영혼에 자유를 허하라  (0) 2012.02.27
살며 정든 곳이 고향  (1) 2012.01.09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