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시사인42호'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07.03 '검사스럽다'란 말이 왜 떠오를까?
어? 정치 검사 멸종한 게 아니었나
시사인 주진우 기자 시사인 42호

이명박 정부가 들어서자마자 검찰 수사의 진정성을 의심하는 이가 많았다. 특히 공기업 수사가 그랬다. 정부에서 공기업 사장들에게 사표를 요구한 직후 검찰은 산업은행, 증권선물거래소, 자산관리공사, 석유공사 등 20여 개 공기업에 대한 수사에 나섰다.

검찰은 역량을 총동원했다. 수년 된 첩보까지 끌어모았다. 검찰 내 최고 수사기관인 대검 중수부가 직접 나섰다. 대검 중수부가 수사 역량을 모두 투입한 것은 2006년 론스타의 외환은행 헐값 매입 의혹사건 이후 약 2년 만이다. 최재경 대검 중수부 수사기획관은 “비리가 중대하여 국가 경제에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사안은 대검 중수부에서 직접 수사할 방침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이를 곧이곧대로 믿는 이는 없었다. 검찰의 한 관계자는 “시기와 방법 등이 정치 검찰이라는 오해를 살 만하다. 세련되지 못했다”라고 말했다. 한 법원 관계자는 “영장을 청구하는 검찰 관계자조차 ‘영장이 떨어지면 안 되는데’라며 공기업 수사가 무리하다고 평가한다”라고 말했다. 검찰의 공기업 수사가 두 달 넘게 진행됐지만 공기업 사장 몇 명이 자진해서 옷 벗은 것을 제외하고는 뚜렷한 성과를 내지 못하고 있다. 수사의 진정성을 두고 뒷말은 더욱 커진다.
기사전문보기

여기에 굳이 논평이 필요할까 싶다. 지난 노무현 정권에서 보였던 검사들의 '기개(?)'를 더이상 떠올리고 싶지도 않다.

다만 지금의 검사들을 기억 할 뿐이다.

그리고 가까운 미래에도, 먼 미래에도 그들을 지켜 볼 것이다.

어떤 검사는 시사인과의 전화통화에서 "5년 전 일을 잊어 달라"고 했단다.
참으로 '검사스러운'  답변이다.

그때는 단순히 '객기'로 대통령에게 대들었다는 뜻일까.

노무현에게는 용감하게 대들더니....
시사인 주진우 기자

대다수 검사가 개인 의견을 말하는 게 적절치 않고 당혹스럽다며 말을 피했다. “5년 전에는 검찰 중립을 위해 할 말을 많이 했지 않느냐”라고 기자가 물었다. ㄹ검사는 “5년 전 일은 잊어달라. 드릴 말이 없다”라고 말했다. ㅁ검사는 “내가 대표도 아니고, 조직의 일원으로 한 검사가 입장을 말하는 것은 소영웅적인 태도다”라고 말했다.
 
기사전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