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소소한 일상에서

악연

살다보면 인연인줄 알았던 사람이 악연인 경우도 있고 악연이 좋은 인연으로 반전되는 경우도 있다.

행여 누군가에게 이별을 고해야 할 때는 착한척하며 여운을 남기지 말자. 상대에게 일말의 기대감 따위를 심어 주는 것은 예의가 아니다.

오늘은 내 기억의 시간을 5년전으로 되돌려 놓았다. 나는 잠시 그 때로 돌아가 또다른 선택을 했다. 물론 그 선택에 후회는 없다.

'소소한 일상에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4월의 비, 봄장마인가  (0) 2012.04.03
빗방울이 떨어진다  (0) 2012.04.02
악연  (0) 2012.04.02
나를 위한 변명  (0) 2012.03.30
장문을 쓰기가 싫어진다  (0) 2012.03.29
촉촉한 봄비가 내린다  (0) 2012.03.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