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소소한 일상에서

날씨 변덕

날씨가 참 변덕 스럽다.

 

변덕스러운 날씨에 적응하는 것도 귀찮은데 변덕스런 인간의 비위를 맞추는 일은 얼마나 힘들까.

 

난 천성적으로 누군가의 비위를 맞추는 일을 잘 못한다. 돌아가신 할머님의 말씀으론 내가 곱게 자라서 그렇단다.

 

그것이 사실이든 아니든 내가 남의 비위를 맞추는 일을 무척 싫어하는 것은 사실이다. 귀찮고 짜증이 나서다. 배가 불렀다고? 굳이 배부르게 살 이유도 없거니와 이러다 배를 곯게 되더라도 굶어 죽을 의사가 있는 인간이니 지나친 참견은 마시라.

 

'소소한 일상에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해질 무렵이 좋다.  (2) 2012.05.11
4월의 마지막 날  (0) 2012.04.30
날씨 변덕  (0) 2012.04.24
4월의 비, 봄장마인가  (0) 2012.04.03
빗방울이 떨어진다  (0) 2012.04.02
악연  (0) 2012.04.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