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소소한 일상에서

4월의 마지막 날

누군가는 4월을 잔인한 달이라고 노래했다.

 

하지만 4월의 마지막인 오늘까지도 난 잔인함을 느끼진 못했다. 대신 마치 여름 같이 더운 날씨만 있을 뿐이다.

 

참 덥다.

 

 

'소소한 일상에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6월의 바람  (0) 2012.06.27
해질 무렵이 좋다.  (2) 2012.05.11
4월의 마지막 날  (0) 2012.04.30
날씨 변덕  (0) 2012.04.24
4월의 비, 봄장마인가  (0) 2012.04.03
빗방울이 떨어진다  (0) 2012.04.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