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소소한 일상에서

6월의 바람

한동안 찌는 듯한 더위가 이어지더니 요 며칠 선선한 바람이 분다.

 

6월의 바람이 이렇게 상쾌하고 싱그러울 수 있는 것인지 전에는 미쳐 몰랐었다.

 

6월에도 기분을 맑게 하는 싱그러운 바람이 분다는 사실에 감사해야 할 것같다. 

 

 

'소소한 일상에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차팔아 몽골 여행이나 갈까  (1) 2012.07.09
낭비  (0) 2012.06.27
6월의 바람  (0) 2012.06.27
해질 무렵이 좋다.  (2) 2012.05.11
4월의 마지막 날  (0) 2012.04.30
날씨 변덕  (0) 2012.04.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