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소소한 일상에서

낭비

나를 공간과 시간에 가둔다는 것은 낭비다.

 

이제 점점 틀을 깰 시점이 다가오는 것 같다.

 

나를 깨고 비상할 차례다.

'소소한 일상에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시인은 어디에 있을까  (0) 2012.07.27
차팔아 몽골 여행이나 갈까  (1) 2012.07.09
낭비  (0) 2012.06.27
6월의 바람  (0) 2012.06.27
해질 무렵이 좋다.  (2) 2012.05.11
4월의 마지막 날  (0) 2012.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