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예산-홍성 주민들이 김현미 신임 국토부 장관에게 서부내륙고속도로 건설을 전면 재검토 할 것을 요청했다.  

서부내륙고속도로 건설의 철회를 주장하고 있는 예산과 홍성 주민들은 지역 방송에 출연해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서부내륙고속도로의 현 노선대로 건설되더라도 과연 문제가 없는 것인지 재검토 해 달라"고 요구했다.

지난 20일, CJ핼로비전 충남방송 <오늘의 이슈>에 출연한 예산홍성 주민들은 "서부내륙고속도로가 민가를 관통해 심각한 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이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이날 방송에는 주민대표 김오경(홍성군)씨와 김형용(예산군)씨가 출연했다. 

김오경(홍성군 장곡면 천태리)씨는 방송을 통해 "일반적으로 고속도로는 산의 7~8부 능선을 통과하고, 교량과 터널을 만들어 민가의 피해를 최소화하고 있다"며 "하지만 서부내륙고속도로는 민가를 그대로 관통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홍성군 천태2리의 경우 마을의 초입에서부터 끝까지 고속도로가 관통하도록 설계되었다"고 덧붙였다. 실제로 서부내륙고속도로 노선도에 따르면 고속도로는 천태리 뒤편 불과 20~30여 미터 지점으로 통과하도록 되어 있다. 마을이 위치한 천태산은 폐광산이 있는 갱도지역이다. 

김형용(예산군 오가면 분천리)씨도 "오가면 신석리의 경우 장항선 철도와 대전-당진간 고속도로가 동시에 지나가고 있다"며 "서부내륙고속도로가 현 노선대로 건설될 경우 신석리의 일부 지역은 완전히 고립되어 주민들의 이주 대책까지 필요한 실정"이라고 성토했다. 

서부내륙고속도로가 예산군 대흥면 슬로시티를 관통하는 문제에 대한 지적도 나왔다. 김형용씨는 "예산군 대흥면은 임존성과 향교 등 문화재가 많고 주변 경관도 매우 빼어난 곳이다. 그래서 슬로시티로도 지정되었다"고 밝혔다.

이어 "서부내륙고속도로가 대흥면 슬로시티를 통과하는 이유는 의좋은 형제 휴게소를 만들기 위해서이다"라며 "그것이 바로 서부내륙고속도로의 설계가 잘못된 이유 중 하나"라고 주장했다.

김형용씨는 또 "새로 부임한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서부내륙고속도로가 반드시 필요한 노선인지, 과연 고속도로 설계가 이렇게 밖에 날 수 없는 것인지를 검토해 달라"며 "가능하다면 서부내륙고속도로 건설을 철회해 달라"고 요청했다.

 

 

(해당 기사를 작성한 이재환 기자는 홍성 예산 등 내포지역에서 독립기자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04583741 2017.08.06 12: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으로 어려운 얘기입니다.
    직접 면담 불가능한가요?
    지방 방송으론 끄라고 하지 않을까요?

  2. 고향마을 2017.08.08 08: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jtbc뉴스앱에서 쉽게 제보할수 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제보하면 취재될거고 보도될겁니다. 경제적 논리와 힘으로 마을이 파괴되는 일이 있어서는 안됩니다

  3. 즐거운 2017.08.10 02: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거 무슨 자유당때도 아니고 농민들 땅뺏어 대기업 배불리겠다는건가?
    휴계소 사업이 크긴크지~~ 싸게 땅을 사서 엄청난가치로 가는거니~~

  4. 오덕환 2017.08.15 07: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냥 제2서해안 고속도로를
    평택서 광천IC로 연결하여 주시면
    될것을

  5. 중립 2017.09.07 11: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건설분야에 일하는사람으로 협의안을 쉽게낼수없는 현실이 안타깝네요... 해당과업 실시설계때 설계자들한테 들은얘기인데 타지사람이나 정치적 목적으로 온사람들이 주민현혹시키는것 같다고 들었습니다. 부디 주민분들 생활터전의 문제니 현명하게 현혹되시마시고 혹시 주변 설계하는분들 있으시면 방안에 대해 조언을 받아가면서 협의점을 찾으셨으면 좋겠네요

  6. BlogIcon 답답하다 2017.09.08 21: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제 도로공사는 고만하자
    고속도로 끝이 없다.
    전국토를 아스팔트로 덮으려한다.
    서부내륙고속도로 건설하고나면 좀 있다가 제2서부내륙, 제3서부내륙, 제2천안논산고속도로 제2경부고속도로...끝이 없을거다. 국토부 도로담당 공무원이 있는한끝이 없을거다. 주민들이 반대하는 이유를
    공무원이나 포스코도 알 것일 텐데. 오히려 외지사람 운운하고 현혹이니 하면서
    본질을 흐릴려한다.
    시골은 시골다워야지 건설업자 배불리지마라.
    도로공사로 일자리 늘린다는 궤변 그만해라 거의다 장비로 공사하지 인력 아주 적다.
    인구도 줄어드는데 그 돈으로 공공주택지어서 젊은 사람들 관리비만 내고 살게해라
    그래야 애 낳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