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향신문
“대통령 ‘국민과의 대화’ 5개방송 동시생중계 전파 낭비”

민주당은 이명박 대통령의 9일 국민과의 대화를 KBS, MBC, SBS, YTN, MBN 등 5개 방송사가 동시에 생중계를 하기로 한 데 대해 “전파 낭비”라고 비난했다.

김유정 민주당 대변인은 4일 국회브리핑에서 “대통령이 추진한다는 국민과의 대화 때문에 국민들은 머리가 아프다”라며 “종일 시달린 국민들이 그나마 위안 받는 일은 잠들기 전 재미있는 TV프로그램을 통해서”라며 5개 방송사 이 대통령의 국민과의 대화 동시 생중계를 꼬집었다.
기사전문보기


흔히 전파는 공공재라고 한다.

이 의미는 당연히 전파는 공공의 재산이란 뜻이다. 그런데 이명박씨가 이것을 하루 동안 '사유화'하겠다고 나선 모양이다. 추석민심이 두렵긴 두려운 모양이다. 그렇지 않다면, 지난 촛불 정국에서 국민과의 대화를 일절 거부했던 그가 새삼 '국민과의 대화'를 자청하고 나선 일이 설명이 되지 않기 때문이다.

일부 언론에 따르면, 이번 국민과의 대화는 정권의 입장을 말하기 보다는 국민의 의견을 듣는다는 취지라고 한다. 그런데 왠지 믿음이 가지 않는다. 국민의 의견을 듣겠다는 사람이 지상파 방송을 모두 이용하겠다는 것부터가 앞뒤가 안맞기 때문이다.

국민과의 대화가 대통령의 일장 연설이 아닌, 말그대로 국민의 의견을 듣고자 함이라면 한개의 방송만으로도 충분하다. 더구나 이번 '대화'가 국민에게 정권을 홍보하는 자리가 아닌 만큼 정부는 공공재인 채널 선택에도 신중함을 기할 필요가 있다.

그런데 공공재인 전파를 모두 사용하고 그것도 모자라 PP채널에 불과한 YTN이나 MBN까지 동원하겠다고 나선 것은 아무리 봐도 지나쳐 보인다. 국민과의 대화의 취지가 진정으로 '국민과의 대화'인 것인지, 정권을 홍보하자는 것인지 도무지 분간이 안가는 것이다.  

더군다나 국민과의 대화의 날짜도 추석 직전인 9일이다. 국민과의 대화가 단순히 추석민심이 두려워 깜짝쇼로 진행되는 것은 아닌지도 의심스러울 지경이다. 정부가 아직도 '오늘만 대충 수습하고 지나가자'는 오대수의 망상에 사로잡혀 있는 것은 아닌지 걱정스럽기 때문이다.
 
물론 내 생각이 '오해'이기를 바라지만, 혹시라도 이번 추석만 대충 넘겨 보자는 식으로 국민과의 대화를 진행할 생각이라면, 그 허망한 꿈에서 부디 깨어나시길 바랄 뿐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ninetail.wo.tc BlogIcon 나인테일 2008.09.04 17: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미 인터넷 질문장은 막장테크 타고 있더군요...;;

  2. Favicon of http://clnato.tistory.com BlogIcon nato74 2008.09.04 18: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KBS1티비로만 하면 되지 보고싶지도 않은 얼굴을 왜이리 내밀려하는지...
    어차피 보나마나 핑계와 책임전가 후 밑도 끝도 없는 경재살리겠다는 말로 끝날것이 뻔한것을

  3. Favicon of http://gearup.tistory.com BlogIcon Julis 2008.09.04 18: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떤 질문자가 'KBS1에서 만! 하는 거죠?' 하고 물었었는데...
    쩝.

  4. ...... 2008.09.04 20: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9일 저녁은 OCN/슈퍼액션/채널CGV와 함께 해야겠군요.

  5. Favicon of http://bulmyeol.net BlogIcon 불멸의 사학도 2008.09.04 20: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는 필시 온미디어와 CJ미디어의 음모가 분명합니다. YTN과 MBN이 뉴스채널이라 시청률이 제법 나오는데, 이렇게 5개 채널에서 그 얼굴이 나오게 되면, 역시 직접적인 수혜자는 이 두 회사라고밖엔 볼 수 없습니다. 아마도 역대 최고의 시청률이 나오지 않을까 싶은데요...

    어쨌든 추석 대목을 놓치더라도 이 기회만큼은 꼭 잡아야 할 겁니다. 무리를 해서라도 최근 개봉한 영화를 틀어준다든지, 엠넷이나 KMTV는 인기 가수들을 총출동시켜서(어차피 죄다 그분 얼굴이 나오는 마당에 스케줄이 한가할테니까요...) 시청률을 올려야 합니다. 이번 기회가 아니라면 케이블 채널이 비 심야시간에(음... 10시도 심야였던가요...) 지상파 채널을 제칠 기회가 오지 않을지도 모르니까요...

  6. 꽃미인. 2008.09.05 09: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질문 받겠다던 게시판은 작성자와 제작자만 볼 수 있게 만들어 제목에 질문을 쓰게하는 어처구니 없는 짓을 하더니, 어제 들어가보니 그나마 제목도 짤리게 해놨더군.
    공중파 독식.. 그러다 체할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