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MB 취임 100일, 사자성어로 풀어보면 '100일이이 아니라 마치 3년은 지난 듯싶다.' MB 집권 100일. 짧은 기간 동안 정말 말도 많고 탈도 많았다. 이명박 대통령의 취임 백일에 대해 사자성어로 정리해 본다면, 아마도 견강부회 묵묵부답 안하무인 사면초가 정도가 될 듯 싶다. 1. 견강부회 (牽强附會) 이 말의 사전적 의미는 '이치에 맞지 않는 말을 억지로 끌어 붙여 자기에게 유리하게 함'이다. 안전성을 100% 담보하지 못하는 미국산 쇠고기에 대해 정부는 안전하다는 주장만을 되풀이 했다. 그 결과 대대적인 국민저항운동으로까지 번진 '촛불 집회'를 촉발 시켰다. 또 정부는 대운하 문제만을 가지고도 벌써 여러 차례 말을 바꾸어 정부에 대한 국민들의 신뢰가 바닥으로 추락한 상태이다. 2. 묵묵부답 (默默不答) 수많은 전문가들이나 네티즌들이 .. 더보기
촛불시위에 '이명박 OUT'이 나온 배경 촛불 시위자들의 핵심은 다양성이다. 누군가는 단순히 '미친소가 먹기 싫어' 거리로 나왔고, 또다른 누군가는 '미친소와 대운하'를 반대하기 위해 촛불을 들었다. 여기서 공기업 민영화 문제나 교육문제 등은 옵션 사항이다. 그러나 이들은 '자유발언'을 통해 서로의 생각을 공유한다. 물론 사전에 인터넷으로 공감대를 형성한 경우도 있지만, 개중에는 '미친소 반대'만을 위해 나왔다가 또다른 사회적 이슈에 관심을 갖게 되는 경우도 있다. 이들은 집회가 끝난 뒤 집으로 돌아가 인터넷으로, 자신이 미쳐 관심을 갖지 못한 사안에 대해서도 체크 하게 된다. 그런 과정을 통해 이들이 내린 최종 결론이 바로 'MB OUT'이다. 미국산 쇠고기 수입 문제는 물론이고, 공기업 민영화나 대운하 문제 등 앞으로 MB와 '대치'할 일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