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촛불, "나도 잡아가라" 한마디로 '위대한 촛불'이다. 인터넷 다음의 아고라에서 '경찰들이 강경진압을 하기 전에 자발적으로 닭장차에 오르자'는 제안이 나올 때까지도 설마하는 생각이 들었다. 번뜩이고 재치있는 제안이란 것은 알았지만, 감히 그것을 실행할 것이라고는 미쳐 생각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나도 잡아가라" 시민 불복종 점화 실제로 정부가 '촛불시위'에 강경 대응 방침으로 일관하면서 '짱돌시위'와 같은 극한 대립 상황이 연출 될 가능성도 있었다. 그러나 '촛불'은 지혜로운 선택을 했다. 그들은 자발적으로 '닭장차'에 올랐고, 묵비권을 행사하며 정부에 항의했다. 이쯤에서 공권력의 강력한 대응을 촉구하며, 시민들의 뜻과는 전혀 다른 주장을 펼친 보수언론들은 깊이 반성해야 할 듯 싶다. 더보기
촛불 시위의 '배후'는 누구? 알만한 사람은 다 알것 같은데, 정부는 아직도 촛불시위의 배후에 대해 파악하지 못하고 있는 모양이다. 경찰은 촛불시위에 대해 연일 '강경대응'의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촛불시위를 강경으로 진압하면, 그동안 시위를 방관해오던 선량한 다른 시민들까지도 자극할 수 있다는 점을 정말 모르고 있는 것일까. 경찰의 강경 대응 분위기에 맞서 한겨레 신문은 사설을 통해 '시위의 배후는 국민의 소리에 귀막은 정부다'라고 일침을 가한다. 한겨레 사설 '시위의 배후는 국민의 소리에 귀막은 정부다' 일각에선 기존의 언론사 뉴스를 받아 대량으로 유통시키던 네이버나 다음이 '친정부적인 뉴스'를 메인면에 배치했다며 '포털이 정부의 눈치를 보고 있는 것이 아니냐'는 볼멘 소리도 나온다. 실제로 보수 언론인 조중동뿐아니라, 포털까지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