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미디어 오늘
SBS, 9일 '대통령과의 대화' 생방송 안 한다

SBS(사장 하금열)가 9일 밤 예정된 '대통령과의 대화'를 생방송하지 않기로 했다.

9일 SBS 관계자에 따르면 SBS는 이명박 대통령이 전문가 패널 3명과 섭외패널 5명, 일반 국민패널 95명이 참석한 가운데 이날 밤 10시부터 100분간 취임 6개월의 소회와 함께 향후 국정 운영방향을 밝히기로 함에 따라 이를 생중계할 예정이었으나 당초 계획을 변경, 자사 월화드라마 <식객> 최종회를 같은 시간에 내보내기로 결정했다. 기사전문보기


듣던 중 반가운 소리이다.

국민들이 듣고 싶어하는 것은 지난 6개월에 대한 이명박씨의 진심어린 반성일 것이다. 그리고 미래에 대한 비전도 빼놓을 수 없을 것이다. 그러나 국민과의 대화가 자칫 이런 분위기 보다는 정권의 실정에 대한 변명이나 홍보에 그친다면 역풍도 그만큼 거셀 것이다.

추석 민심을 다잡겠다고 실시한 대화가 되레 추석민심에 불을 지를 수도 있기 때문이다. 그러지 않아도 일부 국민들은 9시 뉴스에 이명박씨가 나오면 채널을 돌린다는 사람들이 많다. 그만큼 이명박씨에 대한 국민 감정의 골도 깊어진 상태다.

이런 가운데 뒤늦게나마  SBS가 생방송을 돌연 중단하겠다고 나선 것은 그나마 다행 스러운 일로 보인다. 그의 이야기는 '듣기도 보기도 싫다'는 국민들의 시청권이 일정 부분 보장되었기 때문이다.

그간의 정황으로 볼 때 이명박 정부는 방송을 이용하면 이용 할수록 손해를 보는 정부이다. 그가 방송에 얼굴이 비추어지는 횟수가 증가 할수록 그의 지지율이 떨어지니 말이다. 실제로 지난 올림픽 기간에 그의 지지율이 일시적으로 나마 상승했던 것도 따지고 보면, 온국민의 이목이 올림픽 경기와 메달 리스트들에게 집중되었기 때문이다. 덕분에 국민들은 이명박씨에 대한 '감정'을 억누를 수가 있었다.

그러나 베이징 올림픽이 끝나고, 방송에 그에 대한 뉴스가 자주 나오면서 30%까지 겨우 올라갔던 그의 지지율은 또다시 20%대로 떨어졌다. 이는 '올림픽 거품'이 빠진 것도 원인이겠지만, 그가 브라운관에 재등장하자 그동안 잠시 보류되었던 국민적 분노가 다시 끌어 올랐음을 의미하는 것이기도 하다.

이런 의미에서 볼 때 SBS의 '생방 포기 선언'은 이명박씨에게나 국민들에게나 득이 되는 결정인 것으로 판단된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경향신문
“대통령 ‘국민과의 대화’ 5개방송 동시생중계 전파 낭비”

민주당은 이명박 대통령의 9일 국민과의 대화를 KBS, MBC, SBS, YTN, MBN 등 5개 방송사가 동시에 생중계를 하기로 한 데 대해 “전파 낭비”라고 비난했다.

김유정 민주당 대변인은 4일 국회브리핑에서 “대통령이 추진한다는 국민과의 대화 때문에 국민들은 머리가 아프다”라며 “종일 시달린 국민들이 그나마 위안 받는 일은 잠들기 전 재미있는 TV프로그램을 통해서”라며 5개 방송사 이 대통령의 국민과의 대화 동시 생중계를 꼬집었다.
기사전문보기


흔히 전파는 공공재라고 한다.

이 의미는 당연히 전파는 공공의 재산이란 뜻이다. 그런데 이명박씨가 이것을 하루 동안 '사유화'하겠다고 나선 모양이다. 추석민심이 두렵긴 두려운 모양이다. 그렇지 않다면, 지난 촛불 정국에서 국민과의 대화를 일절 거부했던 그가 새삼 '국민과의 대화'를 자청하고 나선 일이 설명이 되지 않기 때문이다.

일부 언론에 따르면, 이번 국민과의 대화는 정권의 입장을 말하기 보다는 국민의 의견을 듣는다는 취지라고 한다. 그런데 왠지 믿음이 가지 않는다. 국민의 의견을 듣겠다는 사람이 지상파 방송을 모두 이용하겠다는 것부터가 앞뒤가 안맞기 때문이다.

국민과의 대화가 대통령의 일장 연설이 아닌, 말그대로 국민의 의견을 듣고자 함이라면 한개의 방송만으로도 충분하다. 더구나 이번 '대화'가 국민에게 정권을 홍보하는 자리가 아닌 만큼 정부는 공공재인 채널 선택에도 신중함을 기할 필요가 있다.

그런데 공공재인 전파를 모두 사용하고 그것도 모자라 PP채널에 불과한 YTN이나 MBN까지 동원하겠다고 나선 것은 아무리 봐도 지나쳐 보인다. 국민과의 대화의 취지가 진정으로 '국민과의 대화'인 것인지, 정권을 홍보하자는 것인지 도무지 분간이 안가는 것이다.  

더군다나 국민과의 대화의 날짜도 추석 직전인 9일이다. 국민과의 대화가 단순히 추석민심이 두려워 깜짝쇼로 진행되는 것은 아닌지도 의심스러울 지경이다. 정부가 아직도 '오늘만 대충 수습하고 지나가자'는 오대수의 망상에 사로잡혀 있는 것은 아닌지 걱정스럽기 때문이다.
 
물론 내 생각이 '오해'이기를 바라지만, 혹시라도 이번 추석만 대충 넘겨 보자는 식으로 국민과의 대화를 진행할 생각이라면, 그 허망한 꿈에서 부디 깨어나시길 바랄 뿐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ninetail.wo.tc BlogIcon 나인테일 2008.09.04 17: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미 인터넷 질문장은 막장테크 타고 있더군요...;;

  2. Favicon of http://clnato.tistory.com BlogIcon nato74 2008.09.04 18: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KBS1티비로만 하면 되지 보고싶지도 않은 얼굴을 왜이리 내밀려하는지...
    어차피 보나마나 핑계와 책임전가 후 밑도 끝도 없는 경재살리겠다는 말로 끝날것이 뻔한것을

  3. Favicon of http://gearup.tistory.com BlogIcon Julis 2008.09.04 18: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떤 질문자가 'KBS1에서 만! 하는 거죠?' 하고 물었었는데...
    쩝.

  4. ...... 2008.09.04 20: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9일 저녁은 OCN/슈퍼액션/채널CGV와 함께 해야겠군요.

  5. Favicon of http://bulmyeol.net BlogIcon 불멸의 사학도 2008.09.04 20: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는 필시 온미디어와 CJ미디어의 음모가 분명합니다. YTN과 MBN이 뉴스채널이라 시청률이 제법 나오는데, 이렇게 5개 채널에서 그 얼굴이 나오게 되면, 역시 직접적인 수혜자는 이 두 회사라고밖엔 볼 수 없습니다. 아마도 역대 최고의 시청률이 나오지 않을까 싶은데요...

    어쨌든 추석 대목을 놓치더라도 이 기회만큼은 꼭 잡아야 할 겁니다. 무리를 해서라도 최근 개봉한 영화를 틀어준다든지, 엠넷이나 KMTV는 인기 가수들을 총출동시켜서(어차피 죄다 그분 얼굴이 나오는 마당에 스케줄이 한가할테니까요...) 시청률을 올려야 합니다. 이번 기회가 아니라면 케이블 채널이 비 심야시간에(음... 10시도 심야였던가요...) 지상파 채널을 제칠 기회가 오지 않을지도 모르니까요...

  6. 꽃미인. 2008.09.05 09: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질문 받겠다던 게시판은 작성자와 제작자만 볼 수 있게 만들어 제목에 질문을 쓰게하는 어처구니 없는 짓을 하더니, 어제 들어가보니 그나마 제목도 짤리게 해놨더군.
    공중파 독식.. 그러다 체할라.

요즘은 가끔 '상실의 시대'에 살고 있는 듯한 느낌을 받는다.  

어 모씨 덕분에 공권력에 대한 '신뢰'는 이미 사라졌고, 이명박씨 덕분에 정치나 민주주의에 대한 믿음도 무너졌다. 물론 경제성장이나 교육 정상화에 대한 기대는 꿈도 꾸기 어려운 상황이다.

신뢰의 붕괴의 붕괴는 결코 경제적인 가치로 따질 수 없는 것들이다. 신뢰를 쌓기 위해선 오랜 시간과 비용이 들기 때문이다. 그러나 그토록 중요한 신뢰가 요즘 차례로 무너지고 있다.

이런 가운데 오는 9일 이명박씨가 '국민과의 대화'를 시도한다고 한다. 소통이나 대화는 이 정부 들어서 단골처럼 등장하는 말들이다. 그러나 지금까지의 정황으로 볼 때 이명박씨의 대화법은 언제나 '혼잣말'이었고, 그의 소통방식은 대체로 '일방 통행'이었다.

그가 굳이 추석 직전인 9일을 '국민과의 대화'일로 정한 것은 아마도 '추석 민심'을 다독이기 위해서 일 것이다. 그도 알고 있는 것이다. 추석에 온국민이 가족 단위로 삼삼오오 모여 그에 대한 '악평'을 쏟아낼 가능성이 높다는 것을 말이다.

그 때문일까. 이른바 '국민과의 대화'의 날에는 TV를 아예 꺼버리고 싶은 충동에 사로잡히게 된다. 물론 그 이유는 이명박씨에 대한 '유감' 때문만은 아니다. 그는 그동안 수시로 소통을 말하면서도 정작 소통은 하지 않았다.  이번에도 단순히 립서비스뿐이라면 그의 모습이나 이야기는 이제 더이상 보기도 듣기도 싫은 것이다.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이번 기회에 그에게도 '불통'이 얼마나 답답한 것인지를 알려 주고 싶은 심정이다. 타인의 말을 귀기울여 들을 생각이 없는 사람과 대화를 시도 하는 일이 얼마나 힘들고 지치는 일인지 이번 기회에 그도 깨달아야 하기 때문이다. 그동안 상당수의 국민들이 그에게 느꼈을 '감정'을  그도 똑같이 느껴 볼 필요가 있는 것이다.

이쯤에서 흥미로운 상상을 하나 해보자. 만약 '국민과의 대화' 시간에 전 국민이 동시에 텔레비전을 꺼버린다면 어떤 일이 벌어질까. 조금 양보해서 다수의 국민들이 '국민과의 대화'를 외면해 시청률이 1-2% 밖에 안나온다고 가정해 보자. 그렇게 되면 이명박씨는 어떤 기분일까. 아마도 기분이 썩 좋지는 않을 것이다. 바로 이런게 불통의 속성이다. 이는 실제로 그동안 국민들이 그의 말이나 행동에서 느꼈던 답답함이기도 하다.

이번에도 그가 말로만 하는 사과나 변명을 되풀이 하며 언행의 불일치를 보인다면,  그나마 '본전'을 건지기도 어려울 것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